초등참사랑
 

초등참사랑에 있는 모든 자료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제목 내용 작성자 멘트

참사랑땀 학급운영
월별학급경영
플래시학급경영
교실환경
상황별 학급경영
계기(졸업-기념일)
방학-운동회-체험
학급경영자료모음

 

 

  

 

  

           

회원:0 명 / 손님:1 명



참사랑땀 학급운영

주말 이야기로 엄마 생일 축하드리기
| HIT : 477

UPLOAD 1 ::277586245_5232376526825057_6260024007370190122_n.jpg (35.8 KB) | DOWN : 42

UPLOAD 2 :: 277530528_5232376530158390_8458822716766827692_n.jpg (153.6 KB) | DOWN : 42


주말 이야기를 나누는데, “우리 엄마 생일이에요.” 하는 **이다.

“아, 그래요.” 축하하려 한다. 전화번호를 누르고 스피커폰을 할 거라고 했다. “영근 샘이, ‘네. **이 어머니, 안녕하세요. **이가 수업시간에 장난을 치네요.’ 하며 말하고는 손가락으로 두 번 칠게요. 그러면 축하노래를 해 주세요.” 했다.
아이들은 벌써 흥분에 신이 났다.

아, 하나 더 물었다. “**아, 엄마라 할까요? 어머니라 할까요? 엄마라 하면 생일이라 할 거고, 어머니라 하면 생신이라 할게요.” 높임말을 배우는 3학년이라 욕심을 내본다. ‘어머니-생신’이라 해 달란다. 아이들과 연습한다.

전화를 드렸고, 수업시간 전화에 놀라며 받은 **이 어머니다. 축하 노래를 부르고 **에게 전화기를 가져다 주니, “어엄마, 생일 축하해.” 하며 수줍어한다. 까불인데, 어머니 앞에서는 애기다. 웃음이 나며 예쁘다.

“선생님, 토요일 우리 할머니 생신이었는데요.” 00가 하는 말이다. “아, 그래요. 축하해드릴게요.” 할머니 전화번호를 늦게 알아 축하를 못했다. 내일이라도 축하드리려 한다.
이러며 산다.  

+ 아침에 체육 마치고 학교를 한 바퀴 도는데 꽃이 보인다. 봄이 오긴 왔다. 아침 글똥누기에 햇살 이야기가 있다. 그게 좋아 이번 주 노래는 이원수 님이 작사한 ‘햇볕’으로 불렀다.(3월 28일)

         

47  작은여행 확인서    이영근 1197
46  “아빠, 생신 축하드려요.”    이영근 464
45  음식 나눠 먹기    이영근 1911
44  선생하는 힘    이영근 391
43  명예의 전당    이영근 447
 주말 이야기로 엄마 생일 축하드리기    이영근 477
41  저 쿠폰 쓰겠습니다_어버이날 쿠폰    이영근 623
40  이거 선생님 주려고요.    이영근 642
39  3학년 학급회의(참사랑땀)    이영근 574
38  살짝 보인 하트    이영근 552
37  학부모 상담    이영근 606
36  선물    이영근 542

     1 [2][3][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